본문 바로가기
  1. 홈으로
  2. 커뮤니티
  3. PRESS ROOM
  4. 보도자료
페이스북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물 내용
게시물번호 18151
대구사진비엔날레 국제사진심포지엄 성황리에 개최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1958 작성일 : 2017-12-21 16:40:59.947
첨부파일 첨부파일 크기변환_KMW_9641.jpg

크기변환_KMW_9641.jpg



대구사진비엔날레 국제사진심포지엄 성황리에 개최

300여명의 방청객 모여 성황리에 개최 : 문화계 및 대구시민 뜨거운 관심
휴스턴 포토페스트 등 세계적인 사진축제들과 교류 협력하는 발판 마련
대구광역시가 직접 개최하는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의 전망 밝아
 

○ 지난 12월 8일(금) 오후 3시에 대구문화예술회관 달구벌홀에서 열린 국제사진심포지엄 <세계 사진축제의 현주소, 그리고 대구사진비엔날레>가 300여명의 방청객이 참여하여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성황리에 끝났다.
 
○ 이날 심포지엄에는 대구광역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김규학 위원장, 권정태 한국사진작가협회 대구지회장, 그리고 서울, 인천, 광주, 부산 등에서 모인 전국의 사진가들과 사진·영상 관련학과 재학생 및 전문가, 사진 동호회 및 일반 시민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하여 문예회관 달구벌홀을 가득 메운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 이번 행사가 뜨거운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첫째, 이번 심포지엄이 그동안 한국 사진계에서 시도된 적이 없는 세계적 수준의 국제심포지엄이었다는 점이 꼽힌다. 이 행사는 캐나다의 <모멘타 이미지 비엔날레>에서 올해의 큐레이터로 선정된 세계적인 큐레이터 <아미 바락>, 세계 3대 사진축제로 손꼽히는 미국의 <휴스턴 포토페스트>의 <스티븐 에반스> 총감독를 비롯하여, 일본 <교토그라피>의 <유스케 나카니시>와 <루씰 레이보즈> 공동감독, 중국 <서안 사진축제> 의 <슈 양> 총감독, <동강사진마을>의 이재구 운영위원장, <서울사진축제>의 이일우 감독 등 국내·외 사진축제를 대표하는 행사 책임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사실로 개최 전부터 큰 화제가 되어왔다.
 
○ 두 번째로는 시민 관심과 눈높이에 맞는 차별화된 컨텐츠가 돋보인 점이다. 3시부터 6시 30분까지 약 3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발표와 토론을 통해 행사에 참여한 방청객들은 그동안 쉽사리 접할 수 없었던 서구와 아시아에서 열리는 세계사진의 변화와 흐름을 특징적으로 살펴볼 수 있었다.
 
○ 한편,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이 마련되어 앞으로 대구사진비엔날레의 국제적인 위상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대구사진비엔날레는 당장 내년에 열리는 미국의 <휴스턴 포토페스트>와 프로그램 및 실무자 교류를 논의하고 있으며, 중국의 <서안 사진축제> 및 <핑야오 사진축제>등과 참여작가 교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사진비엔날레는 내년 봄에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2018 현대예술사진주간 심포지엄>에 초청 받아 참여하게 된다.
 
○ 대구문화예술회관 최현묵 관장은 이번 행사에 보내주신 문화계와 사진계 그리고 대구시민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리며,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세계 사진축제의 노하우를 배우고, 이들과의 긴밀한 업무협력을 통해 대구사진비엔날레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행사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글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 행사준비 순항중 관리자 2018-01-04
이전글 (보도자료) 대구사진비엔날레 국제사진심포지엄 개최 관리자 2017-11-22
목록보기
댓글전체갯수 0
<a href="/board/comment/black.html">리플점수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