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 홈으로
  2. 2018대구사진비엔날레
  3. ARCHIVE
  4. 2018 ARCHIVE
  5. 주제전
페이스북

주제전

Indre Serpytyte (앵드르 세르피티타)

Indre Serpytyte Pedestal, Square Gathering, 2016

Indre Serpytyte Pedestal, Square Gathering, 2016

작품설명

주로 사진으로 작업하는 리투아니아의 예술가인 앵드르 세르피티타는 역사적인 이슈와 그 트라우마를 탐구한다. 작가는 주로 리투아니아의 가까운 과거, 정확히는 제2차 세계대전과 냉전시대, 그리고 소련이 통치하던 시대에 집중한다. 세르피티타는 연작 ‘동상받침대’에서 한때 리투아니아의 대형 광장에 서 있던 레닌과 스탈린 동상의 아카이브 사진과 ‘향수’를 자극하는 테마공원인 지금의 그루타스 공원의 사진을 겹쳐서 현재와 과거 사이의 격차를 보여준다. 겹쳐진 사진은 그 형태와 크기가 일치하며 연속성을 보여주지만 흑백의 아카이브 사진과 풍부함 색감의 지금의 컬러사진은 급격한 대조를 보인다. 이 연작은 어떻게 하나의 기념비가 모순되는 연상과 기억을 담을 수 있으며, 재배치의 행위와 이야기의 진술로 어떻게 같은 기념비가 권력의 상징에서 부끄러운 유물로 바뀔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목록